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게임소개] 넥슨표 차세대 FPS의 시작 <타이탄폴온라인>

2017년 10월 02일 월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넥슨이 개발 중인 온라인 FPS <타이탄폴온라인>이 1차 비공개시범테스트(CBT)를 실시하고 있다.

오는 9월 1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CBT는 게임 콘텐츠에 대한 유저 반응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제 라이브 서비스 환경과 동일하게 24시간 서버를 오픈했다. 또한 매주 정기점검을 통해 신규 콘텐츠를 공개하는 등 라이브 서비스 안정성에 대한 검증도 함께한다.

지난 2014년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타이탄폴’ 시리즈는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에서 개발하고 EA에서 유통하고 있는 FPS로, 인간형 거대 로봇 ‘타이탄’ 을 활용한 역동적인 전투가 전 세계 게임 유저들의 찬사를 받은 작품이다.

<타이탄폴온라인>은 <서든어택> 이후 국내 FPS 게임 시장에서 힘을 잃어가고 있는 넥슨이 반격을 위해  ‘타이탄폴’ 에 한국 온라인게임이라는 DNA를 가미해 만들어낸 회심의 카드다.

상하좌우 3차원 전투에 거대 로봇까지
<타이탄폴온라인>이 게임 유저들에게 어필하는 매력은 단연 전투다. 원작에서 선보인 바 있는 조준 사격과 전력 질주, 그리고 이단 점프, 여기에 벽을 타고 내달리는 액션까지 더한 전투는 역동적인 입체감을 자랑한다. 이런 특징은 단순히 땅 위에서 조준 실력과 반응 속도로 싸우던 고전적인 밀리터리 FPS와 확실히 차별화된 요소다.

또한 전략적 활용도가 높은 ‘타이탄’은 게임의 정체성 그 자체다. 우주에서 지상으로 투하된 거대 로봇 타이탄은 막강한 방호력과 화력을 자랑해 아군을 보호한다. 탑승과 탈출, 스킬 사용 등 타이탄과 관련한 모든 연출이 게임의 백미다. 유년시절 열광했던 로봇 애니메이션을 어른스럽게 리메이크한 것 같다는 평가다.

화려한 액션과 로봇이라는 조합만으로도 눈이 즐겁지만 속도감도 <타이탄폴온라인>의 특징이다. 유닛의 기동성에 따라 카메라의 이동속도가 높고,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전투는 매번 숨 가쁘게 진행되는 편이다.

‘타이탄폴’에 ‘온라인’ 이 추가되면? 
<타이탄폴온라인>은 원작을 계승하면서 없던 요소들을 추가하며 원작 팬과 신규 유저를 아우르는 현지화에 힘을 쏟고 있다. 원작이 성간 제조 기업(IMC)와 저항군(MILITIA)의 치열한 싸움을 다룬 것과 달리 <타이탄폴온라인>은 TALOS라고 불리는 행성 환경 통제 시스템이라는 공공의 적에 맞서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게임모드는 ‘팀데스매치’, ‘소모전’, ‘최후의 타이탄’ 등 원작의 인기 모드를 구현했으며, ‘폭파모드’로 대표되는 국산 FPS의 인기 코드를 잊지 않았다. 여기에 ‘훈련모드’를 통해 ‘타이탄폴’ 시리즈의 다채로운 액션에 적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한편, 이번 CBT에서 원작 파일럿들과 다르게 개성 있는 군장으로 꾸민 오리지널 파일럿 4명(아이언, 스타시커, 할로우, 프리처)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원작의 타이탄 3종(아틀라스, 오우거, 스트라이더)과 함께 ‘디스트로이어’가 추가됐다. 디스트로이어는 미사일 12발을 발사할 수 있고, 충전 시간에 비례하여 대미지가 증가하는 차지캐논으로 무장했다. 타이탄에 이어 보다 다양해진 파일럿은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해 유저의 플레이타임을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